성심리 1    성심리 2    성 지식    행복한 부부성생활    성인카운셀링    좋은만남    성폭력    건강상식 
  cham119.com 참사랑 119
2014.04.24 (Thursday)     Message Home Login
아이디 :
비밀번호 :
 자유게시판
 성인카운셀링
 중요자료실(성관련)
 자유자료(건강관련)
 중요한 상식과 뉴스
 링크자료실(성 관련)
 링크자료(봉사활동)
 앨범(좋은 인상)
 아름다운 우리인생
 링크자료(다음카페)
 참사랑119(활동사항)
 사회복지 연구
 공지사항
 대화방
 깨달음으로 초대
 홈피 자료실
 후원 내역
 아름다운 자연
 
 
today 1311
total 4140860

 
 
자유게시판
 
번호 1606 날짜 2008년 04월 19일 18시 58분
이름 지영헌 조회수 36,879
제목 이런 고민도 올려도 되는지 모르겠네요.

안녕하세요?

전 올해 25살 되는 남자고 전남에 살고 있습니다.

정말 이런 문제로 글올려도 되는건지 모르겠는데요.

몇달전에 일인데 제가 선약이 취소돼서 평소보다 훨씬 일찍 집에 들어가게 됬습니다.

평소에 하던데로 열쇠로 현관문을 열고 들어갔는데 안방쪽에서 엄마의 신음소리와 함께 낮선 남자의 음성이 들려왔습니다. 현관엔 낮선 남자 구두가 놓여있었습니다.

전 열려있는 안방 문 사이로 방안을 들여다 봤습니다.

예상대로 엄마가 다른남자와 한창 성관계를 가지고 계셨습니다.

전 그걸 보자 바로 안방으로 쳐들어가 현장을 덥칠까 생각을 하다가 그냥 끝날때까지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제방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남자가 나가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남자가 집밖으로 나가자 전 안방으로 들어갔습니다. 엄마는 방금전에 성관계로 피곤하셨는지 제가 안방으로 들어온것도 모르고 나체인 상태로 주무셨습니다.

전 다가가 엄마 몸을 만졌습니다. 한참 몸을 만지고 있는데... 갑자기 엄마가 잠에서 깨셨습니다.

깨어나셔서 저를 마구 야단치셨습니다. 저는 그때도 방금 전의 불륜으로 인해서 엄마가 쉬운 여자로 생각됬습니다.
전 절 꾸짖으시는 엄마한테 절 꾸짖을 자녁이 있냐고 되물었습니다. 그리고 방금전에 불륜현장을 다 봤다고 했습니다.

내친김에 엄마한테 저랑도 성관계를 하자고 요구했습니다. 안그럼 아빠한테 이사실을 알리겠다고요.

엄마는 기가막혀 하시더니 저자세로 저에게 사정을 하셨습니다. 그럴수는 없다고... 이번만 눈감아달라고..

엄마는 그런 저를 계속 설득하시다가 제가 계속 성관계를 가지길 원하니까.. 마지못해 허락을 하셨습니다.

저는 엄마의 몸에 성관계를 했습니다. 한번으로 끝내기가 아쉬워 여러차례를 했습니다.

전 그날에 저와의 성관계로 인해 엄마가 그남자와의 관계를 정리하시길 바랬습니다.

그런데 그날 이후에도 계속 엄마는 그남자와 불륜을 하고 계십니다.

그래서 저도 엄마한테 그남자를 계속 만나면 저도 계속 엄마와 성관계를 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날이후 전 엄마랑 매일 성관계를 하고 있습니다. 집에서 그남자와 관계를 가질때는 먼저 엄마가 그남자와 성관계를 하고 둘사이의 성관계가 끝나면 제가 들어가서 또 엄마와 저의 성관계가 이어집니다.
어떤날은 제가 먼저 할때도 있습니다.

물론 저도 성관계 하는게 좋아서이기도 합니다만..

아들과 계속 성관계를 하면서 엄마한테 부담을 줘서 그남자를 정리하게끔 할려고 했던 의도였는데..

엄마는 전혀 그남자를 정리하실 의사가 없으신거 같아요.

그런데 저와 성관계를 할때 매번 하기 싫어서 거부를 하다가도 옷을 벗고 관계가 시작되면 오히려 엄마가 더 적극적이고 오르가즘도 느끼시거든요,

몇번 안방에서 엄마가 그 남자와 성관계 하시는것도 봤는데... 그 남자와 할때보다 저랑 할때 오히려 오르가즘을 더 느끼시는거 같거든요, 물론 저 혼자만의 생각일수도 있습니다만..

왜? 저히 엄마는 아들이랑 성관계를 하면서 까지 그 남자와의 불륜을 계속 하시는걸까요?

의견 4aoRjF 08-06 4aoRjF <a href="http://rydotjdhcrux.com/">rydotjdhcrux</a>, [url=http://cqfukvggtgpl.com/]cqfukvggtgpl[/url], [link=http://fxqpxowuaddn.com/]fxqpxowuaddn[/link], http://gkpuhvllobyy.com/ 삭제
의견 짱깨 05-30 짜장면 먹다 보면 짬뽕 먹고 싶고... 이것 저것 다 먹고싶어.... 삭제
의견 wlejrtjd 11-08 아들이냐 닌??병신이지 엄마한테 느끼는새끼 ㅋㅋㅋ
그구멍에서 태어난주제 거기에 넣고잇냐?한심하다 ㅉㅉ
삭제
의견 serd 05-29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야임마 그남자랑 왜 못끊냐고? 니엄마는 그남자 한태 해주고 대주고 푼돈 받아서 니놈 학교시킨다다 알어 불쌍한다 삭제
의견 ㄷㄷ 07-07 명불허전 전남 삭제
의견 09-05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니네 엄마 나 주면 안되겠니 ㅋㅋㅋ 삭제
의견 12-27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이야기 끝이궁금하다 삭제
의견 신안소ㆍ 01-21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ㆍ 삭제
의견 02-08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그남자놈을흠씬패서라도엄마의불륜을막아야지방법이틀렸내너나온구멍에니놈걸집어넣어짐승 삭제
의견 02-08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그남자놈을흠씬패서라도엄마의불륜을막아야지방법이틀렸내너나온구멍에니놈걸집어넣어짐승 삭제
의견 개111 03-05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 ㅋㅋ 좃나맛있겠다 엄마보지* 삭제
의견 04-19 덧글 내용을 넣으세요지옥간다 이개새끼야 삭제
 
   이름 :  비밀번호 :    취소
 
삭제 수정 답변 목록보기
 
  성교육을 받았을 것 같은데
  더욱 난처한 경험을 하시기 전에
 
 
 

www.cham119.com
135-080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736-21 5층 참사랑 119 TEL: 02-562-3406, 010-7999-6276
Copyright@2000 CHAM119 Corp. All rights reserved.